산업 >

하주협, 항만요금 인상 반발


한국하주협의회가 해양수산부가 주도하고 있는 항만하역요금 인상에 반발하고 나섰다.

하협은 지난 4일 항만하역요금 동결과 신규 할증요금 도입 저지 등을 주내용으로 하는 대정부 건의문을 발표하고 이를 해수부,재정경제부,산업자원부 등 관계 부처에 전달했다.


건의문에 따르면 해수부가 올해 항만하역요금 인상폭 조정 과정에서 지난해 전 산업평균임금인상률에 운수창고업 인상률을 산술평균해 항만근로자 임금 인상분 9.2%를 억지 도출했다는 것.

하협은 또 지난해 소비자물가 및 도매물가상승률이 2% 내외에서 안정되었음에도 해수부가 도시근로자 소비지출증가율(9.6%)을 포함시켜 물가상승지표를 만드는 등 요금 인상을 위해 억지 지표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하협측은 “항만하역근로자 임금상승률은 경총의 올해 임금 가이드라인을 근거로 하고 물가상승률은 지난해 도매물가지수를 적용하면 올해 하역 요금 인상요인은 3% 이내”라며 “업계의 물류비 절감을 위해 항만하역요금 동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하협은 또 우리나라의 경우 항만하역요금이 경제위기를 겪던 98년을 제외하고는 85년 이후 매년 인상되었으며 그 결과 정부 인가 요금이 현실요금에 비해 40%까지 높게 책정되는 모순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 jerry@fnnews.com 김종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