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黨 협의없이 정책 쏟아내자 진념부총리 ‘불쾌’


진념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이 여당이 각종 경제대책을 쏟아내고 있는 데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진부총리는 7일 재경부 간부회의 석상에서 “최근 경제정책에 대해 여러 곳에서 갖가지 말이 나오고 있는데 경제정책에 대한 총괄 및 조정기능은 재경부에 있고 우리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총리는 특히 “산업자원부, 건설교통부 등 관련부처들과 협의를 강화해 ‘생색이 나는’ 일은 해당부처에 맡기고 어려운 일은 재경부가 맡자”고 촉구하고 “재경부는 경제정책 ‘조정자’로서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 관계자는 “부총리의 발언은 여당이 경제정책을 정부와 협의도 않고 내놓고 있는데 대해 불편한 심기를 표시한 것”이라면서 “경제정책 입안·조정자로서 재경부의 역할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진부총리는 이어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민심의 소재를 파악하는 것은 당의 역할이고 정부는 이에 대해 귀를 열어 놓고 있다”면서 “경제운용의 책임자로서 재경부는 받아들일 것은 받아들이고 그렇지 못한 것은 이유를 설명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