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부시 “대북 포용정책 지지”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9일 김대중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한국의 대북 포용정책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하고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를 조속히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김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를 예방한 리처드 아미티지 미 국무부 부장관과 제임스 켈리 동아시아·태평양담당 차관보로부터 이같은 내용의 부시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았다고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부시 대통령은 친서를 통해 한국의 대북 포용정책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표명하면서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를 조속히 완료할 것”이라면서 “이 과정에서 김대통령의 견해를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김대통령과 아미티지 부장관은 이와 함께 미사일 방어(MD) 계획을 비롯한 미국의 새로운 전략적 틀(strategic framework)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미티지 부장관은 새로운 전략적 틀의 4가지 요소로 ▲대량 살상무기의 비확산(non-proliferation) ▲대량 살상무기의 반확산(counter proliferation) ▲미사일방어(MD) ▲미국의 일방적인 최저 수준의 핵무기 감축 의지 등을 제시했다.

아미티지 부장관은 “냉전시대와는 다른 불확실하고 예측하기 어려운 위협이 대두됨에 따라 기존의 냉전적 억지개념으로는 불충분하다”면서 “새로운 방어용 무기체제가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미국 정부가 미사일 방어 계획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박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대해 김대통령은 미국이 탈냉전 후 새로운 국제안보 위협에 대한 대처 방안으로 MD 계획을 추진하고자 하는데 대해 이해를 표명하고 “미국 정부가 동맹국 및 관련국들과의 긴밀한 협의를 거쳐 세계평화와 안전을 증진하는 방향으로 이 구상을 추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석장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