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바이런넬슨클래식] 무명 댐런 연장전 끝에 승리


로버트 댐런(29·미국)이 미국PGA투어 바이런넬슨클래식(총상금 450만달러)에서 우승, 7년 무명의 설움을 씻었다.

또 마스터스 제패후 한달만에 복귀한 타이거 우즈는 이날 7언더파 63타의 데일리베스트를 기록하며 공동 3위로 뛰어올라 컨디션조절에 성공했음을 보여줬다.


지난 94년 프로에 뛰어든 댐런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인근 어빙의 포시즌TPC 코튼우드밸리 골프코스(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 4개를 뽑아내며 4언더파 66타를 쳐 전날 공동선두 스코트 버플랭크와 17언더파 263타로 동타를 이룬 뒤 연장전을 맞았다.

댐런은 3번째 연장전까지 버플랭크와 파 행진을 거듭하고 승부를 가리지 못하다 4번째 연장전이 열린 17번홀(파3)에서 5.4m 짜리 버디퍼팅을 놓치지 않아 첫 우승을 신고하면서 상금 81만달러를 받았다.

댐런은 지난해 72만4580달러의 상금을 획득, 자신의 한시즌 최고액을 기록했었고 이 대회 이전까지만 해도 올시즌 상금랭킹은 126위(13만5828달러)에 그친 무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