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다우지수 ‘우즈효과’PGA출전 다음주 항상 올라


“타이거 우즈가 그린에 서야 뉴욕증시의 월요일 주가가 뛴다.”

지난해 4월 마스터스 대회 이후 우즈가 미국프로골프(PGA) 대회에 출전한 다음주 월요일에 뉴욕증시의 다우지수가 상승하는 기록이 18주 연속 이어지면서 ‘우즈효과’라는 신조어까지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분석에 따르면 다우지수가 이 기간 중 하향곡선을 그려왔음에도 불구하고 우즈가 대회에 출전한 뒤에는 반드시 월요일 지수가 상승했다.

반면 우즈가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을 때는 10번 중 8번 다우지수가 하락했다.

월 스트리트를 좌우하는 인물들이 우즈가 대회에 출전해 경기를 벌이는 것을 보면 기분이 좋아져 월요일장에 영향을 준다는 것이 이른바 ‘우즈효과’다.

우즈가 경기에 출전한 뒤 다우지수의 월요일 상승폭은 평균 1.2%에 달했다. 이를 달러로 환산하면 450억달러 정도에 해당한다.

이쯤되면 우즈가 증시에 미치는 영향력이 ‘경제대통령’으로 불리는 앨런 그린스펀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과 거의 맞먹는 셈이다.


우즈가 지난해 브리티시 오픈에 출전했을 때 런던증시의 월요일 FTSE 100 지수가 상승한 것도 흥미있는 현상으로 지적된다.

우즈는 지난주 PGA 바이런 넬슨 클래식에 4주 만에 출전해 14언더파 266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이에 따라 월요일(14일·현지시간) 장에서 13개월간 이어져 온 우즈효과가 다시 나타날지 주목된다.

/ grammi@fnnews.com 안만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