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카드복권 당첨금 대폭인상


정부는 신용카드 이용을 늘려 과표를 양성화하기 위해 신용카드 복권 당첨금을 대폭 상향조정하기로 했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지난 11일 국세청과 금융감독원,카드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정부와 카드업계는 이 자리에서 신용카드 복권 당첨금 가운데 카드업계의 분담분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신용카드 당첨금 총액을 대폭 상향조정하기로 결정하고 1등 당첨금을 인상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현재는 신용카드 당첨금으로 정부가 매달 16억원, 카드업계가 1억1000만원을 각각부담하고 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