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권·당권분리 청와대 공감대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4일 민주당 권노갑 전 최고위원이 제기한 이른바 ‘대권·당권 분리론’에 대해 “당내에 상당한 수준의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해 김대중 대통령의 의중과 관련이 있는지 주목된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 시기와 방법 문제는 전적으로 당에서 논의해 결정할 사안”이라고 전제한 뒤 “당권과 대권을 분리하자는 것은 하나의 좋은 대안을 제시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그동안 야당에서 ‘제왕적 대통령’이라고 비판하고 언론도 동조하고 당에서도 권한을 달라고 했는데 이런 것을 수렴해 보면 당권·대권 분리로 가는 것이 여론에 순응하는 것이라는게 권 전 최고위원의 주장”이라면서 “당권·대권후보 분리론은 대선후보 선출후 일탈될 수 있는 당의 에너지를 결집시켜 협력을 극대화시켜야 한다는 점을 기저에 깔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또 내년 1월에 당 지도부를 선출한 뒤 이어 7∼8월께 대권후보를 선출하자는 이른바 ‘2단계 전당대회론’에 대해선 “장·단점이 있다는 여론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