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1분기 성장률 3.5% 웃돌듯”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올 1·4분기 성장이 당초 예상(3.5%)보다 높아지는 등 앞으로 우리경제가 부분적으로 회복국면에 접어 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회복속도가 빠를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진단했다.

KDI는 16일 ‘4월 경제동향’ 보고서에서 지난 1월과 3월의 산업생산 실적이 전망치보다 높게 나타나 1·4분기 성장률이 당초 예상한 3.5%를 웃돌 수도 있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생산 증가율은 전년동월비로 1월 0.1%, 2월 8.8%, 3월 6.2%였으며 KDI의 추정치는 1월 -0.2%, 2월 10.5%, 3월 3.2%, 4월 5.8%였다.KDI는 4월중 생산도 3월과 비슷한 수준인 전년동월대비 6%내외의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KDI는 또 미국의 1·4분기 성장률이 2.0%로 예상보다 높게 나타나기는 했으나 조만간 미국경기가 회복되면서 우리의 수출이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KDI는 예상을 웃도는 미국 경제의 성장이 수입수요의 감소를 수반하면서 실현되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여타 국가의 수출회복에 미치는 효과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물가와 관련해서는 4월 소비자물가가 농축수산물 가격 급등으로 전월대비 0.6%(전년동월대비 5.3%)나 상승하고 환율이 여전히 높은 수준에 머물러 있어 연평균 물가 상승률이 4%를 상회할 가능성이 다소 높아졌다고 전망했다.

/ lmj@fnnews.com 이민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