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국민·주택 합병銀 본점건물,현대 ‘아이타워’물망


정부가 합병을 추진중인 국민·주택은행에 합병후 본점 건물로 현대산업개발이 건축중인 서울 역삼동 아이타워(I-Tower)의 매입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정부의 이같은 권유는 현대산업개발은 물론 현대그룹 계열의 경영 정상화문제와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금융계 관계자는 17일 “최근 정부는 국민·주택은행에 대해 현대산업개발의 아이타워를 합병은행의 본점건물로 매입해 사용할 의향이 없는지에 대한 의사를 비밀리에 타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로서는 국민·주택은행의 경우 국내 최초의 우량은행간 합병이라는 의미도 있고 우량 합병은행의 본점으로 아이타워 정도면 전혀 손색이 없는 것으로 판단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두 은행이 아이타워를 매입할 경우 자금난을 겪고 있는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금융지원 문제가 자연스럽게 해결되고 나아가 현대그룹의 정상화에도 기여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매입 요청가격은 8000억원 정도 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 trudom@fnnews.com 김완기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