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동북아 에너지 협력채널’연내 구성


한국·중국·일본·러시아 등 4개국이 참여하는 ‘동북아 에너지 협력채널’이 올해안에 구성된다.

에너지 분야의 자유무역협정(FTA)에 해당하는 ‘동북아에너지협력체’가 구체화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20일 산업자원부에 따르면 정부는 4개국 공동의 에너지 개발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동북아에너지협력체’를 구성키로 하고 연내 4개국 정부간 협의채널을 발족시키기로 했다. 정부는 이후 북한과 몽골을 포함한 6개국간 에너지 협력체로 규모를 확대시킬 방침이다.

정부는 이에 앞서 국내 유관전문가들로 구성된 사단법인 ‘동북아에너지협력포럼’(가칭)을 발족하고 동북아에너지협력체의 투자재원을 원활히 조달하기 위해 ‘동북아개발은행’(가칭) 설립도 모색키로 했다.

이에 따라 산자부는 에너지경제연구원과 함께 오는 6월 7∼8일 서울 쉐라톤워커힐 호텔에서 동북아 에너지 협력체 설립기반 조성을 위한 주변국 관련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하기로 확정했다.
중국·일본·러시아와 미국의 에너지 전문가들이 참가하는 이번 세미나에서는 ▲석유 공동비축 ▲동북아에너지 해상 수송로 안보협력 ▲아시아 석유공동시장 개설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전력 융통체계 구축 등이 논의된다.

산자부는 특히 이르쿠츠크 가스전 개발 참여를 통해 동북아에너지협력체를 구체화하는 한편 사할린 가스전 개발사업 참여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산자부 관계자는 “북미나 유럽 등은 배후로부터 전기와 가스 등 에너지를 공급받는 인프라가 거미줄처럼 구축돼 있는 반면 동북아는 독립적인 에너지 수급체계로 나눠져 있다”며 “동북아에너지협력체가 출범하면 중동산유국과 석유메이저에 대해 역내 국가간 공동대응을 모색할 수 있게 되는 등 상당한 국가적 이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msk@fnnews.com 민석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