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챔피언스클래식 1R] 한국낭자 산뜻한 출발


김미현(24·KTF)과 박지은(22)·박희정(21)·한희원(23·휠라코리아) 등 한국선수들이 미국 LPGA투어 챔피언스클래식(총상금 75만달러)에서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김미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비버크릭 노스골프장(파72·6331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4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플레이로 4언더파 68타 공동9위에 오르며 선두탈환의 발판을 마련했다.

선두는 8언더파 64타로 코스레코드 타이기록을 세운 웬디 워드(미국).

한동안 스윙 난조로 고생하던 박지은도 모처럼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낚는 안정된 플레이를 보이며 버디를 7개나 잡고도 보기 2개와 더블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친 박희정과 함께 공동 20위에 올랐다.

시즌 6승째를 노리는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도 보기 없이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20위.

신인왕에 도전하는 한희원은 캐리 웹(호주)과 동반 라운드를 펼쳐 나란히 2언더파 70타를 기록하며 공동 31위가 됐다.


퍼팅이 번번이 짧아 우승 기회를 놓쳤던 김미현은 이날도 초반에 짧은 퍼팅으로 고전했으나 3번홀(파5·505야드)에서 3m 거리의 버디 퍼팅을 성공한 뒤 과감한 퍼팅으로 5m가 넘은 3개의 버디 퍼팅을 모두 성공시켰다.

LPGA 투어에서 한번도 우승을 맛보지 못한 제니퍼 허버드와 오드라 벅스(이상 미국)가 6언더파 66타로 공동2위를 달렸고, 도티 페퍼(미국) 등 5명이 5언더파 67타로 공동 4위에 포진했다.

당초 3라운드 54홀로 치러질 예정이던 이번 대회는 폭우로 1라운드가 취소되면서 2라운드 36홀로 축소됐고, 컷오프 없이 36홀 스트로크 플레이를 펼친 뒤 70위까지 상금을 주는 특이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 msj@fnnews.com 문승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