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스폿펀드 조기상환 잇따라


최근 주식시장이 호조를 보이면서 투신사들의 스폿펀드들이 잇따라 조기상환되고 있다.

스폿펀드는 사전에 정해 놓은 목표수익률이 달성되면 만기에 관계없이 곧바로 원금과 이익금을 중도 상환하는 펀드로 20∼30개의 테마주식군에 집중 투자한다.

대한투자신탁증권은 지난 3월5일 설정된 ‘인베스트 스파트H-1호’펀드가 설정 75일만인 지난 19일 12.17%로 조기 상환됐다고 21일 밝혔다.이 펀드는 종합주가지수 565.38포인트에 설정된 이후 600.54포인트에 목표수익률이 달성돼 조기 상환됐고, 같은 기간 KOSPI 상승률 6.2%를 크게 웃돌았다.

대투증권의 ‘인베스트 스팟펀드’는 6개월형 수익관리형 펀드로 1개월내 10%, 3개월내 12%, 6개월내 15%의 목표수익률에 도달하면 자동상환되고 투자기간내 수익률이 -5%가 될 경우에는 손절매가 가능하도록 설계된 상품이다.

김우식 대한투신운용 펀드매니저는 “주식시장의 호조에 힘입어 주식형 펀드가 기지개를 켜고 있다”며 “시장 테마종목의 편입과 우량 저평가 종목의 발굴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한국투신증권도 지난 2월27일 모집한 ‘뉴스팟펀드 2호’가 지난 17일 11.3%의 수익률을 올림에 따라 자동 청산됐다고 21일 밝혔다.이 펀드는 3개월내 목표수익률이 11%, 6개월내 8%에 도달하면 자동 정산되는 펀드로 한투증권은 이 펀드가 조기에 상환됨에 따라 ‘뉴스팟펀드3호’ 모집에 들어간다고 이날 밝혔다.

그러나 시장일각에서는 투신사들의 이같은 스폿펀드 조기상환과 재모집에 대해 우려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이른바 스폿펀드의 시장교란 가능성 때문이다.

한 펀드평가사의 관계자는 “스폿펀드는 자산운용을 담당하고 있는 펀드매니저들에게는 늘 부담스런 상품”이라며 “이 펀드가 고수익펀드임에도 만기도래할 경우 전량 매도처리되는 등 부작용도 만만찮다”고 말했다.

/ mkpark@fnnews.com 박만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