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자민련 “오장섭 건교에 불똥 튈라”


자민련은 안동수 법무장관의 사퇴를 몰고온 ‘충성문건’ 파문 와중에 오장섭 건교부장관의 ‘부동산 소유권 이전’ 파문이 불거지자 사태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김종호 총재권한대행은 23일 “심히 걱정된다”며 당직자들에게 정확한 사실관계를 건교부측에 알아볼 것을 급히 지시하는 등 긴장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변웅전 대변인 등 다른 당직자들도 “악재가 겹쳐 어떻게 될지 모르겠으며 무엇보다 야당의 공세가 우려된다”며 “안법무장관의 불똥이 오장관으로 튀는 것이 아니냐”고 우려하는 눈치가 역력했다.

그러나 자민련측은 오장관 파문건은 이미 건교위 등 국회상임위에서 한나라당 의원들에 의해 제기된 사안이라는 점에서 안법무 건과는 달리, 또다른 의혹이 드러나지 않는 한 최악의 사태로 비화되지는 않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오장관은 이날 “그동안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매제의 신세를 갚기 위해 소유권을 이전해줬을 뿐 가압류를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다”며 “처남과 장남에게 명의를 이전하는 과정에서도 취득세와 양도세를 모두 냈다”고 해명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