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野, 신임법무 임명 이례적 환영


한나라당은 정부가 23일 전격 경질된 안동수 전 법무장관의 후임으로 최경원 전 법무차관을 임명한데 대해 “늦었지만 무난한 인사”라고 긍정 평가, 눈길을 끌었다.

장광근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법조계에 밝은 인물이 장관으로 임명된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특히 신임 최 장관이 이회창 총재의 경기고 및 서울대법대 후배라는 점이 화제로 거론된 가운데 이총재의 한 측근은 “평이 좋은 사람을 잘 선택했으며, 근본이 좋은 사람이니 잘해가리라 믿는다”며 “처음부터 그런 인물을 선택하지 않고 문제가 많은 인사를 임명했던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