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노동생산성 4분기연속 임금상승률 추월


노동생산성 증가율이 4분기 연속 실질임금상승률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그러나 외환위기 이후 감소하던 단위노동비용은 지난 해 4·4분기 이후 증가세로 돌아서 올해 1·4분기에는 큰 폭으로 증가했다.

24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올해 1·4분기 제조업 부문의 전년 동기대비 노동생산성 증가율은 8.4%로 실질임금상승률 6.7%보다 높았다.노동생산성 증가율은 지난 해 1·4분기 7.5%로 실질임금상승률 7.9%보다 낮았지만 2·4분기부터는 실질임금상승률을 추월했다.

노동생산성 증가율은 지난해 2·4분기 12.2%, 3·4분기 14.9%, 4·4분기 8.0%를 기록했다.실질임금상승률은 지난해 2·4분기 6.9%, 3·4분기 7.5%, 4·4분기 2.6%를 나타냈다.


산출물 한 단위를 생산하는 데 드는 노동비용를 뜻하는 단위노동비용(시간당 명목임금/노동생산성)은 지난 해 1·4분기 -1.5%, 2·4분기 -0.3%, 3·4분기 -1.0%로 감소세를 유지하다 4·4분기 1.0% 증가한 뒤 올해 1·4분기 6.1%나 급증했다.

단위노동비용이 이처럼 급상승한 것은 노동생산성은 예년과 비슷한 수준인 반면 시간당 명목임금이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올 1·4분기에 15.0%나 증가했기 때문이다.재경부 관계자는 “단위노동비용이 상승하면 기업의 제품 경쟁력을 약화시키고 중장기적으로 물가상승 압력요인으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