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安 전 법무 추천파문’ 몸살


민주당에 안동수 전 법무부장관의 인사파동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게 불고 있다.

당 지도부가 안 전장관 추천자의 ‘문책론’을 봉합하려는 시도에 맞서 김태홍·김성호·박인상·이종걸·정범구·정장선 의원 등 6명의 초선의원들이 관련자 문책을 요구하며 ‘반란’을 일으킨 것이다.

6명의 초선의원들은 24일 오후 ‘국민이 바라는 바는 무엇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우리는 이번 일을 계기로 인사정책의 기틀을 전면적으로 쇄신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먼저 이번 안 전장관의 인사에 개입한 사람의 책임을 물어야 하며 앞으로 모든 인사를 공적 절차에 따라 투명하게 진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최근 안 전장관의 임명파동을 지켜보면서 우리는 국가 최도지도자인 대통령의 보좌기능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자 한다”면서 “만일 국가적 인재를 등용하는 인사정책이 공적시스템에 의하지 않고 소위 ‘비공식 라인’에 의존하고 있다면 이야말로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심각한 장애가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일련의 사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일체의 당직을 사퇴했다.

김태홍의원은 “당에 짙은 먹구름이 밀려와 오래전부터 뜻을 같이하는 의원들끼리 만나 의견을 함께 나눈 뒤 이날 아침 모임을 갖고 성명서를 작성했다”며 “이번 인사에 비공식 라인의 개입정황증거를 갖고 있으며 대통령의 보좌기능을 우선 문제삼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범구의원은 “이같은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 제2의 항명파동이 이어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대해 청와대는 이날 새 법무장관이 임명된 만큼 안동수 전 법무장관 경질파동을 일단락짓고 국정운영에 매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특히 한광옥 비서실장은 당쪽에서 거론된 ‘책임론’에 대해 “대통령이 임명하는 자리는 모두 청와대 비서실장이 추천하는 것”이라며 더이상의 논란은 바람직스럽지 않다는 견해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고위관계자도 기자들과 만나 “임명전의 중대한 결격사유가 임명후에 발견됐다면 그런 논리(추천자 문책)가 타당성이 있을 수 있지만 임명후에 발생한 ‘해프닝성 사고’에 대해 그런 주장을 하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말했다.

이에앞서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안 전장관의 경질 파동을 계기로 앞으로 철저한 인사검증시스템을 갖춰나가는 데 당정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하고 이같은 입장을 청와대에 전달키로 했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