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GM 법인통한 대우車인수땐 출자전환참여 긍정 검토”,정건용 산은총재


정건용 산업은행 총재는 25일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신설법인을 설립해 대우자동차 자산을 인수할 경우 출자전환을 통해 함께 참여하는 방법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총재는 또 “산은 지주회사 설립은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있으며 현대상선에 대한 회생방안은 늦어도 오는 6월말까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정총재는 이날 매일경제TV(MBN)에 출연, “GM이 인수의사가 있는 것은 확실해 보이고 인수 의향서 제출을 위한 최종검토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는 “GM이 신설법인을 설립해 대우차 자산을 인수할 경우 출자전환을 통한 참여방법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총재는 현대상선 처리와 관련, “현재 유동성 문제는 없고 주식·부동산 시장의 침체로 자구계획 추진이 늦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달말까지 처리방침을 정하고 오는 6월중에 회생방법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