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코닝클래식-3R] 박지은 ‘막판 뒤집기’ 나선다


박지은(22)의 시즌 2승과 김미현(24·KTF)의 시즌 첫 우승은 마지막 라운드 분발 여부로 판가름 나게 됐다.

박지은은 27일(한국시간) 미 뉴욕주 코닝의 코닝CC(파72·6062야드)에서 계속된 미 LPGA투어 코닝클래식(총상금 9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10언더파 206타로 도티 페퍼등과 함께 공동4위에 올랐다. 선두와는 4타차.

투어 4년차로 공동 7위가 역대 최고 성적이였던 매케이는 전날 자신의 최고 스코어인 7언더파 65타에 이어 이날도 4타를 줄이며 14언더파 202타로 생애 첫 승을 노리게 됐다.

김미현도 버디 7개를 잡아내며 5언더파 67타로 추격에 시동을 걸어 합계 9언더파 207타로 공동 7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전날 공동19위에 처져 있던 장타자 마리아 요르스(스웨덴)가 대회 1라운드 최다 버디 타이 기록(10개)과 대회 1라운드 최저타(63타) 타이 기록을 수립하며 매케이에 1타 뒤진 단독2위에 점프했고 전날 2위였던 카린 코크(스웨덴)는 3타를 줄였지만 3위로 밀려났다.

박지은은 핀 3∼4m를 파고드는 정교한 아이언 샷에 비해 퍼팅이 따라주질 않아 타수 줄이기에 애를 먹었다. 5번(파5) 홀서 첫 버디를 잡은 박지은은 8번홀서 티샷한 볼이 오른쪽으로 밀리며 나무밑으로 들어갔으나 홀 1m에 붙이는 환상적인 트러블 샷으로 오히려 버디를 추가했다.

그러나 곧이은 9번홀 세컨드 샷이 나무에 맞는 바람에 첫 보기를 범해 합계 9언더파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서도 버디2개, 보기1개로 1타를 줄이는데 만족해야만 했다.


이번 대회 들어 컨디션이 좋은 장정(21·지누스)은 1타만 낮추는데 그쳐 합계 6언더파 210타로 공동17위로 순위가 다소 밀렸으나 올 시즌 최고 성적을 예고했다.

박희정(21)도 2언더파 70타를 치며 합계 5언더파 211타로 전날보다 순위가 오른공동 25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한편 대회 본부는 전날밤 비가 내린 데 이어 4라운드가 치러지는 28일에도 천둥을 동반한 폭우가 예상되자 경기를 아침 일찍부터 3인1조로 치르기로 했다.

/ msj@fnnews.com 문승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