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세계 5위 해운강국 도약”,金대통령


김대중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선박금융제도를 확충해 국적선의 증가와 선박의 질적 향상을 실현함으로써 오는 2005년에는 세계 5위의 해운강국으로 도약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이날 오전 전남 여수시 오동도에서 열린 제 6회 바다의 날 기념식에서 “21세기는 해양의 시대이며 해양력이 한 나라의 생존과 번영을 결정하고 국부의 중요한 척도가 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대통령은 또 “구조조정을 통해 경영여건을 개선하고 어업인 스스로가 주인이 돼 어장을 가꾸는 ‘자율관리형 어업’을 정착시켜 가겠다”면서 “광양과 부산항을 비롯한 주요 거점항만에 대한 시설투자를 크게 늘리고 그 배후지에는 관세자유무역지대를 설치해 물류지식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