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수출국산차 1대값 8000달러 넘어


국내 자동차 1대의 평균 수출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8000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산자동차가 그동안 해외시장에서 ‘싸구려’ 이미지를 점차 탈피하고 있으며 선진 메이커들과도 정정당당한 기술 및 가격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4일 한국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4월 자동차 수출은 49만5329대로 수출금액은 39억9947만달러였다.

따라서 대당 평균 수출가격(FOB?본선인도가격 기준)은 8074달러.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수출물량은 49만8397대로 올해보다 많았던 반면 수출금액은 34억7090만달러로 올해보다 적어, 대당 수출가격이 6964달러에 그쳤던 점을 감안하면 수출단가는 무려 15.9% 상승한 것이다.
또 30% 이상의 유통비를 합치면 해외 판매가격은 평균 1만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자동차 평균 수출가격도 96년 7815달러, 97년 7414달러에서 외환 위기가 닥쳤던 98년 6355달러, 99년 6599달러로 떨어졌으나 지난해 평균 7386달러로 회복됐다.

김소림 협회 부장은 자동차 평균 수출가격이 높아진 것과 관련 “그동안 한국산에 대한 ‘싸구려’ 이미지를 고착시킨 소형 승용차가 수출주력이었으나 최근에는 수익성이 높은 중·대형 승용차와 RV(레저용차량)로 다변화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kubsiwoo@fnnews.com 조정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