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강수연 시즌 3관왕 도전


국내여자프로골프 시즌 6번째 대회인 스포츠서울인비테이셔널(총상금 1억원)이 7일부터 3일간 휘닉스파크CC(파72)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에 쏠리는 관심의 초점은 강수연(25)의 시즌 2연승 및 시즌 3관왕 등극 여부. 지난 3일 하이트컵대회를 제패, 시즌 첫 2관왕에 오른 강수연은 4개 대회에 출전, 2차례 우승과 준우승 1차례 등 한번도 10위 밖으로 밀려난 적이 없어 단연 우승후보 0순위. 더구나 강수연은 한층 정교해진 퍼팅과 쇼트 게임 능력을 앞세워 평균타수 71.60타로 유일하게 언더파 스코어를 유지하고 있어 당분간 독주할 태세다.

강수연은 7832만원의 상금을 이미 벌어들여 이번에도 우승하면 상금 1억원 돌파를 불과 360만원 남겨두게 된다.


그러나 강수연의 독주를 저지할 국내파들의 반격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마주앙오픈 우승과 한솔레이디스 준우승 등으로 상금랭킹 2위를 달리고 있는 박소영(25·하이트맥주)과 상금랭킹 3위 및 평균타수 3위에 올라 있는 한솔레이디스 챔피언 서아람(27·칩트론)이 강수연 독주 저지의 선봉이다.

우승이 없어 자존심이 상한 지난해 상금왕 정일미(29·한솔CSN)의 분발도 예상되고 있고, 평균타수와 라운드당 버디수에서 2위를 달리고 있지만 뚜렷한 성적을 못내고 있는 한지연(27·휠라코리아)과 장타력이 돋보이는 박현순(29)도 시즌 첫 우승에 대한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zjdgolf@fnnews.com ?{ 이종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