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정일위원장 답방약속 이행 재촉구,金대통령 현충일 추념사


김대중 대통령은 6일 “북한은 그동안 여러차례 남북공동선언의 준수를 다짐했다”면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서울답방 약속은 반드시 이행돼야 하고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이날 오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독립유공자와 전몰군경유족, 3부요인, 각계 대표 등 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된 제46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추념사를 통해 “김위원장의 답방은 공동선언에 명시돼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대통령은 “얼마전 다른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계기로 김위원장은 서울방문에 대한 확실한 스케줄을 밝혀줄 것을 진심으로 바란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면서 “오늘 다시 한번 북한측에 이를 상기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순국선열과 호국영웅들의 고귀한 희생이 없었다면 오늘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는 불가능했을 것”이라면서 “확고한 안보태세 속에 민주주의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면서 평화통일을 이루는 것이야말로 선열들과 영령들의 뜻을 받드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