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교보생명 ‘책임경영형’ 조직 개편 단행


교보생명이 보험사업,자산운용,지원부문 등 3개사업부문별로 조직을 개편하고 사업부문장에 인사와 예산권을 갖게하는 책임경영체제를 구축했다. 또한 조직개편에 맞춰 대규모 임원인사도 함께 단행했다.

이 회사는 7일 본사 조직축소와 신속한 의사결정, 권한 분산 및 재배치 등을 위해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본사 조직을 대폭 축소해 51개팀 가운데 9개팀을 없애고 역량개발과 영업교육,국제업무팀 등 3개팀이 신설됐다.


한편 이날 교보생명은 조직개편에 맞춰 이날 46명의 임원 가운데 10명을 보직해임하고 자문역으로 발령내는 등 대대적인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권경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원 부문장을 겸임하고 손영호 부사장이 보험사업 부문장을 담당한다. 법인고객본부장에는 신용길 상무, 인력지원실 겸 인재개발원장에는 윤용 상무 등 12명의 임원에 대한 인사가 이뤄졌다.

/ fncho@fnnews.com 조영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