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반도체업계 주력제품 바꾼다


한국과 일본의 반도체업체들이 반도체가격의 장기간 하락세로 채산성이 악화되자 64·128메가 D램 제품의 생산을 줄이거나 중단하는 한편 고수익 제품인 256메가 D램의 증산계획을 일제히 앞당긴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일본의 NEC는 최근 월평균 180만개를 생산하던 64메가D램을 내년 봄까지 생산을 중단하고 128메가D램도 생산량을 30% 감산하는 대신 256메가D램 제품 생산체제를 확충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바도 월 2500개를 생산하던 D램제품중 20∼30%를 대만업체에 위탁생산하고 있으나 자체생산 비중을 줄이면서 위탁생산비중을 점진적으로 늘려 3년뒤 전체 생산량의 50% 이상을 외부에서 조달키로 했다.

이에앞서 삼성전자는 최근 이건희회장 주재로 열린 가전 계열사 전략회의를 통해 256메가D램 생산비중과 비메모리 생산비중을 하반기에 높이기로 결정한 바 있다.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하반기 시황에 다소 영향을 받겠지만 내년 상반기에는 전체 D램 생산량중 256메가 D램 비중이 50%를 웃돌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이닉스반도체 관계자도 “현재 전체 생산량의 10%가 채 안되는 256메가 D램의 비중을 올 연말까지 20%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반도체 업체들이 256메가 D램 생산을 앞당기고 있는 것은 현물시장 가격이 64메가제품의 경우 1달러대, 128메가 제품의 경우 2달러대로 업체에 따라 원가수준 또는 원가수준이하로 떨어지면서 채산성에 압박을 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메리츠증권의 최석포 연구위원은 “이같은 생산비중 조정에 따라 256메가 D램이 내년부터 주력제품이 될 것”이라며 “이와 함께 제품 종류로는 현재의 주력인 싱크로너스 D램(SD램)에서 램버스나 DDR제품쪽으로 선회하는 양상을 띨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의 가격하락이 반도체의 주수요처인 PC수요 감소,정보통신 산업의 침체의 영향이 크지만 이와 함께 신기종 PC의 경우 처리속도가 빠른 램버스 DDR을 필요로 하고 있어 싱크로너스 제품의 수요가 감퇴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반도체 업계는 SD램의 가격하락세나 약세가 내년 상반기까지 지속될 경우 채산성 악화로 인한 반도체 업계의 재편이 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있다.

한편 미국반도체산업협회(SIA)는 지난 6일 상반기 보고서를 통해 세계 반도체 시장 규모는 올해 14% 정도가 줄어들겠지만 내년엔 20%, 2003년 25%가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