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美 ‘뉴욕접촉’의미―본격 회담 앞두고 준비모임


잭 프리처드 미국 한반도 평화회담 특사와 이형철 유엔 주재북한대표부 대사간의 이번 만남은 앞으로 시작될 프리처드 특사와 김계관 북한 외무성부상간에 진행될 북미간 본격 회담을 위한 준비접촉의 성격이 짙다. 이에따라 이번 뉴욕 접촉이 부시 대통령의 북미대화 재개성명에 대한 북한의 적극적인 동의로 해석하는 것도 위험하다는 지적이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이번 접촉은 현안이 있을 때 북미간에 의견을 교환하던 통상적인 수준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면서 “이번 접촉은 북미간의 대화재개에 대한 뜻을 주고받는 ‘메신저’ 역할에 불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당국자는 “이번 뉴욕접촉을 북미간 본격적인 대화재개로 확대해석하는 것은 금물”이라면서 “뉴욕접촉의 성격은 ‘대화’(dialogue)가 아니라 ‘통신’(communication)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북미 양측은 이번 뉴욕접촉을 통해 향후 진행할 북미회담의 수준, 시기, 장소,의제 등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우선 한반도 문제를 전담하는 프리처드 특사와 김계관 외무성 부상간에 핵, 미사일, 재래식 군비 문제 전반을 두고 회담을 열 것을 공식 제의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북한은 과거의 예로 보아 당장 미국의 제의에 명확한 입장을 표시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본격적인 회담을 앞두고 양국간 지루한 ‘신경전’이 예상된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