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긴급재해대책비 1378억 추가지원


정부는 가뭄극복을 위해 1529억원을 지원한 데 이어 추가로 1378억원(식수원개발 예산포함)의 긴급재해대책비를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13일 이한동 총리 주재로 재경·국방·행자·농림·산자·환경·건교 등 관계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중앙청사에서 가뭄극복비상대책위원회 1차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정부는 특히 이번 대책비 지원에서는 국고부담률을 50%에서 65%로 상향조정해 지방자치단체의 부담을 줄이기로 했으며 오는 30일까지 가뭄이 지속될 경우 재해대책 예비비 추가지원을 검토키로 했다.

한편 정부와 민주당은 청년실업대책비, 재해대책비 추가분, 건강보험 재정지원 등을 위한 예산 1조5000억원과 지방자치단체 교부금 정산분 3조5000억원 등 총 5조원 규모의 추경예산안을 마련, 내주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