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승용차 에어백선택률 절반 넘어


자동변속기,에어백,ABS,알루미늄 휠 등 승용차의 안전성 및 편의성을 높이는 옵션(선택사양) 장착률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중형승용차 고객은 안전성 중심의 옵션을, 소형과 경형은 편의성 중심의 옵션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에 따르면 에어백 장착률은 97년 19.8%, 98년 19%로 20%에서 99년 48.3%, 지난해 52.4%로 급증하면서 에어백을 갖춘 차량이 2대 중 1대 꼴로 나타났다.
이는 운전자의 안전의식이 높아지고 있고 이에 맞춰 자동차 업체들도 중형급 차량에까지 에어백을 기본사양화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연구소는 분석했다. 자동변속기 장착률은 지난 97년 62.5%에서 98년 소득감소와 유가 인상 등으로 수동변속기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57.8%로 감소했으나 99년 64.4%,지난해 70.7%로 다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준중형의 경우 에어백 장착(98년 1.4%→지난해 56.9%)이 자동변속기 장착(98년 6.6%→지난해 11.7%)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소형은 자동변속기 56.6%, ABS 2.2%, 에어백 1.5%, 알루미늄 휠 25.7%, 경형은 자동변속기 55.7%, ABS 1%, 에어백 0.6%, 알루미늄 휠 26.5% 등으로 나타나 편의성을 우선시하는 성향을 보였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