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 “경수로 지연 보상 우선 논의하자”


북한은 18일 미국의 대북 대화의제에 대해 경수로 건설지연에 따른 전력손실 보상문제를 우선 논의하자고 수정제의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대북한 대화재개 선언’과 관련한 담화를 발표, “경수로 건설 지연에 따른 전력손실 보상문제가 협상의 선차적인(우선적인) 의제로 설정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우리의 핵동결 대 미국의 경수로 제공을 골자로 하는 조?미 기본합의문의 이행문제와 관련해 현실적으로 가장 급한 문제는 경수로 제공이 대폭 지연되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 책임적으로 대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또 “결국 미국이 협상을 통해 우리를 무장해제시키려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을 이었다. 대변인은 이어 “미국측은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포기하며 ‘당면한 전력소실 문제’를 논의, 해결할 정치적 의지가 있는가 하는데 대한 우리의 의문을 응당 풀어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측은 전제 조건없이 협상을 재개하자고 하면서도 쌍방이 서로 마주 앉기도 전에 협상의제를 일방적으로 결정, 발표했다”고 불만을 표했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