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쌍용차 “10년만에 첫 반기 경상이익낼듯”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중인 쌍용자동차가 올 상반기 영업이익을 낼 전망이다. 쌍용차의 반기 영업 이익 실현은 10년만에 처음이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채권단의 경영재평가를 통해 신용등급이 현재의 C등급에서 A등급으로 올라서게 되고 경영 등과 관련한 회사측의 재량권도 늘어날 전망이다.

19일 쌍용차에 따르면 쌍용차는 지난 1·4분기 3만1646대를 팔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 늘어난 5354억원의 매출을 기록, 지난 98년 이후 처음으로 269억원의 분기별 영업이익을 나타냈다. 쌍용차는 4월 들어서도 116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고 5,6월 이익규모는 이보다 훨씬 클 것으로 예상돼 상반기 영업이익이 700억원 안팎에 달할 전망이다.


또 경상이익은 지난 1월 마이너스 128억원 이었으나 2월 31억원, 3월 56억원 등 2월부터 흑자로 돌아서 1·4분기 경상손실 규모가 41억원에 그쳤다.

이어 4월에는 Y-200(무쏘 후속모델) 라인 신설과 코란도 라인 증설 등 생산라인의 일부 조정으로 판매가 정체되면서 2억원의 경상손실을 냈으나 5월에는 10억원 이상의 이익을 보인 것으로 잠정집계돼 6월 경상이익이 30여억원만 되면 반기별 경상이익을 실현하게 된다.

쌍용차 관계자는 “무쏘·코란도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판매 호조와 강도높은 자구계획 이행 등으로 경영정상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특히 지난달 1만977대를 판데 이어 이달에는 1만2000대 이상을 판매할 것으로 예상돼 올 상반기 경상이익 실현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