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제조업체 "3분기도 내수부진"


국내 제조업체들은 3·4분기에도 내수부진을 가장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0일 전국 1993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3·4분기 기업 경영애로 요인’을 조사한 결과 25.5%가 연관 수요산업의 침체, 소비?투자심리위축에 따른 내수부진을 가장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제조업체들은 지난해 3·4분기 이후 5분기 연속 내수부진을 가장 큰 경영애로로 꼽았으며 비중도 점차 높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다음으로는 고유가 등에 따른 원자재가격 상승(14.0%), 미?일 등의 경기침체에 따른 수출부진(12.4%), 판매가격 하락(11.9%), 자금부족(9.4%), 환율변동(8.1%), 인건비부담(6.0%) 등의 순으로 꼽았다.

또 인력부족(4.5%), 수입품과의 경쟁심화(2.9%), 생산설비 노후(1.6%), 노사문제(1.0%), 행정규제(0.8%), 기타(1.9%) 등도 애로사항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의 22.1%와 중소기업의 26.3%가 내수부진을 최대의 경영애로 요인으로 전망했고 이들 모두 원자재가격 상승과 수출부진을 그 다음으로 우려했으나 대기업은 환율변동, 중소기업은 자금부족을 각각 더 부담스러워하고 있다.

업종별로는 국내 판매비중이 높은 석유정제(정유)업, 비금속광물업, 목재?나무제품 제조업과 반도체·IT·섬유 등 연관산업의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계업종의 내수부진이 심각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제조업체들은 하반기 정책운용에서의 우선순위는 경기부양(51.6%), 물가안정(20.2%), 수출지원(8.9%), 구조조정(6.5%), 금융환경 개선(5.0%), 실업대책(4.9%), 기타(2.9%) 등에 두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 dohoon@fnnews.com 이도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