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답방 안되면 남북기금 지원못해"


정부 고위당국자는 20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서울답방이 실현되지 않을 경우 남북협력기금을 통한 대북지원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북한을 지원하기 위한 수천억원의 기금을 갖고 있지만 김위원장이 서울에 오지 않으면 그 기금을 한 푼도 쓸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대중 대통령은 지난 15일 6·15 남북공동선언 1주년을 맞아 가진 각계 대표와의 대화에서 김위원장의 서울답방을 거듭 촉구하며 “(북한을) 도와주자는 분위기가 조성돼야 정부도 안심하고 도와줄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