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재계 정책대안조직’ 한국 CEO포럼 공식출범


각계 경영인과 교수 등 130여명이 참가하는 ‘한국 CEO 포럼’ 창립총회가 20일 오후6시30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호텔 국화룸에서 열렸다.


한국CEO포럼은 이날 창립총회를 통해 ▲투명경영과 주주 중심 경영체제 확립 ▲시장 기능 복원과 새로운 경제질서 창출 ▲소비자와 근로자 등 기업 이해 관계자와의 공존 공영 ▲새로운 리더십과 가치의 창출 등 4개 항목의 창립취지문을 채택하고 공동대표로 윤병철 우리금융지주회사 회장(금융계 대표),강석진 GE코리아 사장(주한외국기업 대표),정광선 중앙대 교수(학계 대표) 등 3명을 선출했다.

강성진 공동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수차례 사전 모임을 통해 한국 경제와 경영의 선진화를 위해 전문경영인들이 충실한 역할을 해야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시장에서 공정한 평가를 받을 수 있는 투명경영과 주주 중심의 경영이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CEO 포럼에는 유상부 포항제철 회장,김승유 하나은행장,이상철 한국통신 사장,성재갑 LGCI 부회장,권문구 LG전선 부회장 등 경영인과 조동성 서울대 경영대학원장,정갑영 연세대 교수 등 각계인사 134명이 참여하고 있다.

/ jerry@fnnews.com 김종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