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하이닉스, 설비보완에 9000억


하이닉스반도체는 해외주식예탁증서(GDR) 발행을 통해 확보한 12억5000만달러(약 1조6000억원) 가운데 9000억여원을 올해말까지 기존 생산설비의 보완투자에 투입하고 5800억원은 산업은행이 인수한 2조9000억원의 회사채중 20%를 상환하는데 쓰기로 했다.

하이닉스 관계자는 “시설투자가 부족하면 제품 경쟁력이 떨어져 또다시 위기를 맞게될 것이라는게 해외투자가들의 지적”이라며 “다만 새로 라인을 만들기 보다는 보완투자를 통해 공정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하이닉스는 이어 내년에는 1조7000억원을 들여 12인치 웨이퍼 투자에 착수, 2003년까지 투자를 완료하는 등 2005년까지 총 1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하이닉스는 시설투자 외에 이사회 중심의 투명경영 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이사회 산하 소위원회의 기능을 대폭 강화하고 회계와 재정, 연구·개발(R&D) 전문 우수인력을 확충하는 등 조직정비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박종섭 하이닉스반도체 사장은 이날 오전 임원회의에서 “(GDR 발행으로)상당한 성과를 거둔 것은 사실이지만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각오로 임해달라”며 “앞으로 3∼6개월 안에 가시적인 경영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독려했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