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회계우수기업에 인센티브 줄것”


“국제 회계기준 추세는 현금 보유량과 기업미래가치(EVA)를 중요한 잣대로 삼고 있으며 중견기업도 이러한 흐름에 대비해야 한다.


김일섭 한국회계연구원 원장은 27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중견기업연합회 주최 초청간담회에서 중견기업 신뢰도 제고를 위해 회계투명성을 체질화할 것을 강력 주문했다.

김원장은 “국내 중견·중소기업의 경우 지분소유 등에서 CEO 비중이 80%에 이를 정도로 후진적 지배구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기업내부에서 경영진의 행위를 감시할 수 있는 외부감사인의 독립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는 2002년부터 회계우수기업과 부실회계기업의 차별적 대우를 제도화, 우수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원장은 특히 “정부에 누적부실을 대청소하는 기업과 금융기관 및 외부감사인에 대해서는 올해에 한해 ‘면죄부’를 주는 정책적 결단을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 anyung@fnnews.com 조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