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한빛銀 중국 금융시장 공략나섰다


한빛은행이 인구 13억명의 중국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한빛은행은 27일 세계 10위 규모의 중국 최대은행인 공샹(工商)은행과 중국 베이징에서 업무제휴를 맺고 이 은행의 3만6000개 지점을 통해 위안화 대출알선 등 현지금융서비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제휴를 통해 두 은행은 송금 및 대출 등 금융업무 전반에 걸쳐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할 방침이다.

한빛은행은 우선 중국에 진출한 국내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및 투자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중국진출 희망업체에 대한 금융자문이나 신용조사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 기업금융의 강점을 살려 향후 중국내 기업들의 자금조달 역할과 함께 당일 송금입금 및 신속한 사후관리를 통해 대중국 금융서비스의 질을 개선키로 했다.

한빛은행은 이경우 국내에 진출한 중국 기업의 투자자금 및 원화거래 유치를 통한 신규수익 창출이 가능하고 양국간 경제협력 역할도 충분히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빛은행은 법률·회계·세무 등 중국관련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인터넷포털사이트도 구축할 계획이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