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M5 1만8000여대 리콜


르노삼성자동차가 시판중인 승용차 SM5 일부 차량에 대한 제작결함시정(리콜)이 실시된다.


28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회사측은 4기통 SM5의 발전기와 에어컨 압축기를 가동시키는 바퀴(풀리)에 삽입된 고무재질의 부품질이 균일하지 않아 급가속,감속,장시간 사용시 벨트가 미끄러지거나 이탈될 수 있어 부품을 교환해 주기로 했다.

리콜대상은 지난해 12월9일부터 지난 20일까지 생산된 SM518,520기종 1만8312대로 6기통 차량은 포함되지 않는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차량 소유자에게 이를 직접 통보하고 오는 7월2일부터 1년간 지정 정비점에서 교환해줄 예정이다.

/ jhc@fnnews.com 최종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