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전원주택 마련 어떻게…] 신축보다 매물 잡는게 유리


전원주택 시장에 서서히 수요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전원주택은 지난 90년대 중반에는 최고의 인기상품이었으나 IMF 구제금융 이후 된서리를 맞았다. 전원주택업계에 따르면 다른 상품에 비해 수요자들이 적기는 하나 부동산 경기 회복 추세에 맞춰 서서히 매기가 돌고 있다.

전원주택을 마련하고자 한다면 예전과 달라진 시장 상황을 잘 고려해야 한다. 집을 지을 수 있는 준농림지나 기존주택, 농가 등도 가격이 떨어져 매물이 풍성한 편이다.

◇ 전원주택 마련 장기전략 유리=전원주택을 제대로 마련하려면 장기적인 전략이 요구된다. 일단 지난 98년 토지거래허가제 폐지와 농지법 개정으로 주소이전 없이도 땅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은 없다. 대신 전원주택을 지으려면 현지 거주 6개월 이상이 돼야 한다.

전원주택을 계획할 경우 우선 값이 쌀 때 주택을 지을 수 있는 준농림지를 잡아두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올 하반기에도 전원주택과 농지 등은 수요가 비교적 적을 것으로 예측된다. 현재 수요자들의 움직임은 여름철 휴가시즌에 일어나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볼 수 있다.

드림사이트코리아의 이승훈 실장은 “여름철 전원주택 수요자들이 조금씩 나타나고 있으나 전반적인 현상은 아니다”며 “전원주택을 마련하려면 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땅부터 마련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전원주택 수요가 많은 지역은 경기 양평에서 서종면·양서면·옥천면 등을 꼽을 수 있다. 용인지역에선 수지 일대와 양지면, 광주에선 퇴촌·실촌·도척 등이 관심지역이다. 양평군 서종면 준농림지의 경우 북한강변이 평당 100만원대를 넘는 경우도 있으나 여전히 침체상태다. 노문리나 수능리·서후리 등은 평당 10만∼30만원까지 천차만별이다.

경기 용인 양지면은 신봉·동천지구, 동백지구 등에 택지개발지구 수용 보상비가 많이 풀려 수요자들이 꾸준히 몰리고 있다. 용인 양지의 ㈜좋은집 남영호 대표는 “분양택지 가격이 평당 60만∼80만원 수준이며 준농림지는 평당 20만∼40만원선에 거래되고 있다”며 “당장 집을 짓지 않는다면 준농림지를 구입,적당한 시기에 건축을 시도할 것”을 권했다.

◇ 전원주택 매물 값싸=기존주택 매물중에서 선택하는 것이 신축보다 유리하다는게 업계의 중론이다.

기존 주택은 자연조건이 유리한 지역에 자리잡고 있는데다 나무나 정원, 텃밭 등 주변 환경이 잘 돼 있다. 조경이나 토목, 각종 인허가 절차를 생략하고도 제대로 지은 집을 구할 수 있다. 요즘 수도권지역에서 전원주택을 지으려면 건축허가가 까다롭고 거주제한, 환경관련규제 등으로 여간 까다롭지 않다.

한 예로 용인 양지면 제일리의 한 목조주택은 대지 170평, 건평 56평 규모로 2억5000만원에 나와 있다. 제일리 준농림지의 경우 평당 40만원 수준이고 목조주택 건축비가 평당 400만원대인 점을 감안하면 싼 편이다. 땅값과 토목, 각종 인허가 비용, 건축비 등을 합하면 3억5000만원이 넘는다. 기존 주택 구입이 크게 유리하다.
시간과 비용면에서 기존 주택 매물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예전에는 기존 주택보다 신축비용이 적게 들었으나 요즘은 역전됐다.

구입때는 출퇴근 시간과 거리, 생활편의시설 등을 고려하고 향후 해당지역 개발 전망도 짚어본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leegs@fnnews.com 이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