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가구당 은행빛 2000만원 넘어


최근 은행 가계대출 규모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가구당 은행빚이 20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현금서비스 및 카드론을 제외한 은행의 가계대출 규모는 지난 4월 3조4020억원, 5월 4조6171억원, 6월 4조2540억원(잠정치)으로 지난 2·4분기중 12조2731억원이 증가했다.

한은은 지난 1·4분기중 가계대출 규모(현금 서비스 및 카드론 포함)가 8조4225억원에 달했고 2·4분기중 현금 서비스 및 카드론 규모를 전분기 수준(2조5512억원)으로 가정하면 올 상반기까지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2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했다.


한은은 이에따라 1·4분기중 249조5000억원에 달했던 가계 대출 잔액은 6월말 기준으로 260조원을 돌파했고 가구당 은행 대출 잔액도 지난 1·4분기 1900만원에서 6월말엔 20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달 금리가 떨어지면서 개인을 대상으로 한 은행 대출 상품이 큰 인기를 끌었던 점을 감안하면 7월중에도 가계대출규모는 크게 늘었을 것으로 한은은 내다봤다.

한은 관계자는 “경제 규모가 늘어나면 가계 대출도 증가 추세를 보인다”면서 “앞으로 예금 및 대출 금리가 더 떨어지면 가계 대출 증가세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