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허주 “내년 3당 공동후보 추대”


민주국민당 김윤환 대표는 1일 내년초 정책연합 3당이 대선후보를 공동으로 추대한 뒤 합당수순을 밟는 대선전략을 주장했다.


김대표는 이날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에 맞서 대선에서 승리하려면 3당이 공동으로 후보를 내는 수밖에 없다”면서 “공동후보를 내면 3당 합당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대표는 공동후보 추대 시점에 대해 “대선 전초전인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이기기 위해선 늦어도 내년 3월까지는 후보가 결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대표는 또 “민주당이 경선으로 후보를 선출할 경우 공동후보 옹립은 물 건너간다”며 경선 배제를 주장하기도 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