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산은, 대우차 3차협상중


정건용 산업은행 총재는 1일 대우자동차 매각 3차협상이 지난달 30일부터 시작돼 현재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정총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우차측이 대표가 돼 협상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협상 장소와 일정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정총재는 또 “협상에 산은 관계자가 참여하지 않고 있다”며 “채권단은 협상에서 ‘영향력이 큰 옵서버’ 자격으로 협상 결과에 동의할지 여부만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정총재는 특히 “대우차를 공짜로 제너럴모터스(GM)에 넘겨야 한다는 일부의 주장도 있지만 협력업체와 대우차 근로자를 배려하기 위해 채권은행은 손해를 봐도 된다는 것이냐”며 “대우차 매각협상 결렬 등 최악의 경우에 대비한 비상대책이 마련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우차 부평공장의 경우 아서앤더슨 실사 결과, 기업청산가치가 2조원이고 존속가치는 9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나 청산가치가 더 높지만 대우차 매각문제는 경제 논리대로 해결할 수만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협상 내용에 대해 “협상 전략상 밝힐 수 없으나 실무자들간 합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총재는 또 대우조선을 이달중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에서 졸업시킬 것이라며 산은이 대우조선 지분 40%를 갖고 있는 만큼 대우조선의 워크아웃 졸업후 지분 매각을 통해 매각작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