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상반기 카드 사용액 감소, 현금서비스 작년 2배 증가


올 상반기 신용카드 사용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크게 늘어난 반면,어음·수표 사용액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용카드의 현금 서비스 액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나 증가했다.

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급결제동향’에 따르면 올 상반기 하루 평균 신용카드 사용액수는 7112억원으로 전년동기(3679억원) 대비 93.3% 증가했다. 또 건수로는 311만3000건으로 전년동기(199만5000건) 대비 56.1%가 늘어났다.


카드실적(은행계 카드기준)을 내용별로 보면 현금서비스 액수가 하루평균 467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239억원)과 비교해 108.5% 늘었고 상품이나 용역구매도 2440억원으로 전년동기(1440억원) 대비 69.4% 증가했다.

또 지난 6월 말 현재까지 발행된 신용카드는 4271만장,가맹점수는 521만개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36.7%,39.6%가 각각 늘었다. 반면 어음과 수표의 사용액은 하루평균 18조331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25조4579억원)보다 28% 줄었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