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경차 판매비중 6%대로 하락


경차가 운전자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다.

배기량 800㏄이하 경차의 판매비중은 IMF이후 한때 20%까지 치솟았으나 최근 경차 보급 활성화 방안이 크게 퇴색되면서 6%대까지 뚝 떨어졌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아토스·비스토·마티즈·타우너·다마스 등 경형 승용과 상용차의 7월 판매는 8710대로 6월보다 7.4% 감소했고 전체 자동차 가운데 경차의 판매비중도 6.9%로 급감했다.

경차 판매비중은 지난 96년 7.6%, 97년 6.8%에서 외환위기가 닥쳤던 98년 22.3%로 높아졌으나 99년 12.6%, 지난해 8.4%, 올 상반기 8% 등으로 점점 낮아지다 7월 들어 외환위기 이전 수준으로 떨어졌다.


전체 등록차량 중 경차의 비율(경차보급률)도 올해 상반기 7.1%에 그쳤다.

이는 일본(26%), 이탈리아(45%), 프랑스(39%), 영국(11%) 등과 비교해 현저하게 낮은 수준이다.

한국자동차공업협회 관계자는 “일본은 통행료,세금,보험료를 깎아주고 있고 이탈리아는 면허취득 후 3년간 경차 보유를 의무화하는 등 선진국도 경차 보급책을 적극 시행하고 있다”며 “국민 의식도 중요하지만 정부와 지자체의 추가 지원방안이 적극적으로 시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 kubsiwoo@fnnews.com 조정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