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부 남북협력기금 서류 간소화


정부는 남북협력기금을 대출받으려는 기업이 내야 할 관련서류를 대폭 간소화했다.

정부 당국자는 8일 “그동안 남북협력기금으로 경협자금을 대출받는 기업은 18가지, 반출입자금을 지원받는 기업은 21가지의 서류를 각각 제출해야 했으나 경협자금 대출의 경우 7가지, 반출입자금 대출은 9가지 관련서류 제출을 면제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 시중은행의 대출금리가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남북협력기금의 대출 이율도 현행 6%에서 낮추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덧붙였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