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고합 노사분규 60일만에 타결


고합 울산1단지 화섬공장의 노사분규가 파업 60일만에 완전 타결됐다.

이 회사 노사는 10일 오전 회사는 고용안정을 위해 노조와 성실히 협의하고 노조는 회사의 해외 설비이전과 공장 정상화, 생산성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데 합의했다.사측은 노조에 대한 고소·고발을 취하하는 등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지 않기로 했다.

노사는 10일 야근조부터 정상조업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지난 6월12일 민주노총의 1차 연대파업과 함께 나일론과 폴리에스테르 원사를 생산하는 화섬공장의 가동을 전면 중단한지 60일만에 타결됐다.생산차질로 인한 손실액은 46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분규중인 태광산업과 효성 울산공장, 고합 등 울산지역 3개 화섬업체 가운데 고합이 가장 먼저 타결돼 태광과 효성의 노사협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 1호’ 기업인 고합은 지난해 말 채권단에 “울산1단지의 화섬공장 설비를 중국으로 이전해 회사를 살리겠다”고 약속하고 설비이전을 추진해 왔으나 노조가 이를 반대하며 파업에 들어갔었다.

회사 관계자는 “노조가 완전한 고용보장 합의서를 요구해 지금까지 협상이 어려웠으나 회사가 이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며 “노사가 오랜 고통 끝에 합의한 만큼 이제부터 회사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