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재래시장 재개발·특성화 촉진키로


낙후된 전국 재래시장의 회생을 위해 주상복합건물 건축 등 각종 특례조치를 담은 관련 법안이 정비된다. 또 재개발이 추진되는 곳을 제외한 시장이 특성화 시장으로 집중 육성된다.

산업자원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재래시장 활성화 보완대책’을 마련, 추진할 방침이라고 12일 밝혔다.

보완대책에 따르면 85개시장 가운데 5개시장만이 완료돼 추진실적이 미흡한 재래시장의 재건축·재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주상복합건물 건축, 용도지역 변경 등 각종 특례조치를 반영한 관련 법안을 조속히 정비키로 했다.

또 지방자치단체가 시장여건 및 특성에 맞는 재개발 모델을 설정하거나 시장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경우 연구용역비의 일부를 지원하고, 고객을 끌어들이는 유인효과가 큰 점포가 재래시장에 들어오면 공점포, 국·공유지 부지 알선 등도 뒷받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장 시설의 현대화를 추진하는 한편, ‘지역대표시장’, ‘광역권 거점시장’, ‘전문특화시장’ 등으로 특화시킬 수 있도록 시범시장을 10월말에 뽑아 내년부터 본격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프랜차이즈화 업종·품목 개발, 창업가이드 보급, 여성인력 가맹점 창업지원 등을 주 내용으로 한 ‘재래시장 프랜차이즈 활성화 대책’을 하반기중 마련해 2004년까지 1만개 가맹점 창업을 유도키로 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지자체나 시장 상인이 지역특산품 고유브랜드(PB)와 재래시장 기업이미지통일작업(CI), 캐릭터 등을 개발할 때도 비용의 일부를 국비 제공할 방침”이라며 “내년부터 연간 3000명씩의 중소상인을 대상으로 유통정보화 등을 교육하는 연수사업도 대대적으로 갖겠다”고 말했다.

/ Imj@fnnews.com 이민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