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기업 70% ‘토요휴무’


연내 주5일 근무제 입법을 위한 막바지 노사정협의가 진행중인 가운데 국내 100대 기업 10곳 가운데 7곳 이상이 토요일에 매주 또는 격주로 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최근 분위기와 맞물려 포항제철이 관련법이 개정되는대로 곧바로 주5일 근무제를 시행키로 한 데 이어 쌍용자동차도 노사협상을 통해 주5일 근무제를 도입키로 하는 등 주5일 근무제 도입이 급류를 타고 있다.

12일 월간 현대경영에 따르면 금융권을 제외한 매출액 순위 100대 기업 가운데 삼성물산·삼성전자·대우·LG상사 등 66개사가 토요 격주 휴무제를, LG칼텍스정유와 LG칼텍스가스·모토로라반도체통신 등 3개사가 토요 매주 휴무제를 도입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현대석유화학 등 4개사는 연월차 등을 사용하는 방법으로 토요후무를 실시, 토요 휴무를 도입중인 기업은 73곳(73%)으로 집계됐다.
100대 기업의 토요휴무 도입 비율을 연도별로 보면 지난 96년 50%, 99년 68% 등으로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

기업들은 토요휴무제를 실시하는 이유에 대해 절반 이상이 ‘여가 확대 및 재충전 기회 부여를 위해’라고 응답했으며 다음은 생활의 질 향상, 생산라인의 효율화 및 관리경비 절감, 토요근무의 효율성이 낮기 때문 등을 꼽았다.

노동부 관계자는 “상당수 대기업들이 이미 격주로 토요일에 쉬고 있으며 제약업계와 외국인 업체 등에서는 이미 주5일 근무제가 완전히 정착돼 있다”며 “노사정 합의를 거쳐 연내 법개정이 이뤄지면 대부분의 대기업들이 주5일 근무제를 도입할 것”으로 예상했다.

/ jins@fnnews.com 최진숙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