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한상의 “기업지배구조평가원 설립 반대”


대한상공회의소가 기업투명성 제고를 위한 정부의 기업지배구조평가원 설립에 대해 자칫 기업을 규제하는 또 다른 수단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상의는 13일 재정경제부에 제출한 건의문을 통해 “기업의 지배구조를 조사, 등급을 매기고 이를 발표하는 정부주도의 기구는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다”며 “정부가 사례로 인용한 미국의 ISS와 영국의 PIRC는 민간 상업회사”라고 반박, 철회를 요청했다.

상의는 한국신용평가,한국기업평가,한국신용정보 등 기존 민간신용평가기관의 평가항목 중 기업지배구조 부분을 강화하고 금융기관이 기업신용위험평가시 지배구조를 경영위험의 한 항목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