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49개사 2차퇴출]부실기업 상시퇴출 가속도


은행주도의 부실기업 상시퇴출작업에 가속도가 붙기 시작했다.
지난 7월에 이어 14일 발표된 퇴출기업 수는 지난 1차 심사때 25개사(워크아웃 3개사,처리방향 결정된 4개사 포함)보다 훨씬 많은 49개사(처리방향 결정된 10개사 포함)에 달하고 있다.또 채권단 협의를 거쳐 회생·퇴출 등 처리방향이 최종 확정된 기업도 1차 102개보다 크게 늘어난 455개로 집계됐다.하지만 이번에도 퇴출기업의 절반 이상이 법정관리·화의기업인데다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 기업 처리도 미완으로 남아 있어 추가 구조조정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서도 은행권은 상시구조조정 작업에 가속도가 붙은 만큼 현 상황대로라면 오는 9월까지는 모두 150여개의 기업이 퇴출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금까지 557개사(전체 심사대상의 36.1%) 회생·퇴출 등 처리방향 확정=은행들은 지난 4월부터 자체 ‘신용위험평가위원회’와 은행간 협의를 통해 1544개 기업을 퇴출심사대상 기업으로 선정했다. 기업별로는 워크아웃 기업 35개사·법정관리 및 화의기업 479개사·일반기업 1030개사 등이다.채권단은 이들 기업중 지난 7월12일 총 102개 기업(워크아웃 3개사 포함)의 회생·퇴출 등 처리방향을 확정한데 이어 14일 455개사의 진로도 추가로 결정했다.이에 따라 처리방향이 최종 확정된 업체수는 557개사로 늘었다.전체 심사대상 기업의 36.1% 수준이다.또 은행간 협의에 앞서 자체 신용위험평가위원회를 통해 처리방향을 잠정 확정한 ‘부실기업평가 이행실적’은 89.4%로 나타났다.하지만 자체 평가가 끝났더라도 은행간 협의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나머지 987개 기업의 처리방향은 이달말 이후로 늦춰지게 됐다.

◇정리대상 기업 67.6%가 법정관리 및 화의업체=1차 퇴출심사 때 25개 정리기업 중 18개사가 법정관리·화의업체로 드러난 데 이어 이번에도 49개사 중 32개사가 법정관리·화의업체로 나타났다.결국 74개 퇴출기업 중 67.6%에 달하는 50개사가 법정관리·화의업체인 셈.이는 전체 심사대상기업 1544개사 중 법정관리·화의업체가 31.3%인 479개에 불과한 점을 고려할 때 아직은 법정관리·화의업체 퇴출에 구조조정정책이 집중되고 있음을 나타내는 것이다. 시중 은행 관계자는 이와 관련, “최근 진념 부총리와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 등 정부 고위관계자들이 수차례 법정관리·화의업체를 조속히 정리하겠다고 언급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이에 대해 이성규 기업구조조정협약 운영위원회 사무국장은 “시장 불안의 주된 요인으로 워크아웃 기업이나 법정관리·화의업체만을 지적하는 것은 잘못된 판단”이라며 “대우자동차,쌍용양회,현대계열사 등 굵직한 대기업 처리가 먼저 해결돼야 시장불안요인이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이번 발표에서 눈에 띄는 대목은 상시퇴출시스템 가동이후 처음으로 상장기업 1개사가 포함됐다는 점.또 신용위험평가 심사중에 이미 파산선고가 내려진 동아건설과 법정관리가 확정된 조양상선, 화의인가를 받은 한일종합건설 등 굵직한 기업들이 다소 포함됐다는 점도 관심을 끈다.

◇정리기업 어떻게 처리되나=우선 법정관리나 화의기업 중 퇴출판정을 받은 업체는 주채권은행이 법정관리폐지나 화의취소 신청을 법원에 내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면 청산절차를 밟게 된다.청산은 해당 기업의 자산을 처분한 뒤 1차적으로 채권단 부채상환에 사용하고 남는 금액을 주주들에게 돌려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반면 법원이 주채권은행의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주채권은행은 반기별로 상시위험평가작업을 벌여 최종 퇴출여부를 가리게 된다.이를 감안할 때 앞으로 법정관리나 화의기업에 대한 퇴출이 가속화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투자자들은 이들 종목의 투자에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또 퇴출판정을 받은 일반업체는 법원이 법정관리나 화의 신청을 받아들이면 법원주도로 회생작업이 추진된다.다만 법정관리 등이 받아들여지더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영업력이 떨어질 경우 중도탈락할 수 있다.

◇워크아웃 기업은 이달말 최종 판가름=당초 금융감독원은 이번 기업신용위험 상시평가와 함께 워크아웃 기업 처리방향도 함께 발표키로 했었다.하지만 채권단 협의 등이 끝나지 않아 워크아웃 기업에 대한 처리시기가 이달말로 연기됐다.이에 따라 이번 퇴출심사 발표에서는 지난 7월 발표 때와 달리 워크아웃 기업이 제외됐다.현재 워크아웃 기업은 모두 35개사.이중 ㈜대우,대우중공업 등 13개사는 청산·자율추진·조기졸업·기업구조조정투자회사(CRV) 설립 등을 통한 정리방향이 정해진 상태다.나머지 22개사도 매각(5개사), 자율추진 (1개사), 워크아웃 계속 추진(16개사) 등으로 가닥이 잡혔다.다만 채권단 협의과정에서 일부 기업들의 처리방향이 바뀔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 ykyi@fnnews.com 이영규 황대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