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DDR333 SD램 양산 돌입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차세대 고성능 D램 반도체인 DDR(더블 데이터 레이트)333 SD램(166㎒) 양산에 돌입했다고 16일 밝혔다.

0.15미크론의 회로선폭이 적용되는 이 제품은 128메가와 256메가 두 종류로 양산된다.


이 제품은 PC133 싱크로너스 D램보다 처리속도가 2.5배 빠르고 기존 DDR266 제품보다 성능이 25% 향상된 것으로 256메가는 PC 메인메모리에 128메가는 네트워크 워크스테이션 그래픽카드에 사용될 것이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5기가 이상의 CPU를 채용한 PC의 보급확대와 게임산업의 발달로 고성능 D램수요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추세”라며 “두 종류의 제품을 경쟁사보다 먼저 양산에 돌입함으로써 고성능 DDR333 제품의 초기시장 선점과 시장점유율에서 유리한 고지를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말기준 전세계 DDR 제품시장의 40%를 점유해 1위를 기록했으며 현재 5%인 DDR의 생산비중을 연말에는 20%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 hsyang@fnnews.com 양효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