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야 영수회담 청와대 입장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23일 영수회담의 전제조건으로 ‘친일발언’에 대한 여권의 ‘성의’를 재차 강조한 것에 대해 이 총재가 조건을 제시함으로써 회담을 사실상 거부하려는 것으로 판단하고, 유감을 표시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통령이 영수회담을 제의한 것은 경제와 민생문제가 어렵기 때문에 여야가 머리를 맞댐으로써 국민이 안심하고 미래를 그려갈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라면서 “그런데도 이총재가 진실성을 거론하는 것을 보면 회담을 하자는 것인지 말자는 것인지 판단을 못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진실성과 신뢰의 바탕위에서 대화를 얘기하면서 상대방에 대해 예의에 벗어나는 표현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안동선 전 최고위원 발언에 대한 유감을 재차 표시한 뒤 “이 총재가 이에 대해 분명하게 답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다른 고위관계자도 “민주당 안동선 최고위원도 사퇴하지 않았느냐”며 여권 나름대로 성의를 보였음을 강조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